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맑음
맑음 34.0℃
미세먼지

미세먼지 (보통)

초미세먼지 (보통)

모바일 메뉴 열기

서브메뉴

본문영역

코로나·폭염 피해 동시에 막는다 new

용산구, 코로나·폭염 대응 행정력 집중
- 선별진료소 운영시간 확대에어컨·그늘막 추가 설치
- 백신접종센터도 1곳 추가
- 폭염 재난도우미는 809명으로 확충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코로나·폭염 2중고를 겪는 주민들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
구는 지난 1일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을 평일 오전9~저녁9, 주말 및 공휴일 오전9~오후6시로 확대한데 이어 오는 21일부터 용산역 임시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을 평일 오전9~저녁9, 토요일 오전9~오후6시로 확대 운영한다
단 소독시간(점심, 저녁 1시간씩)에는 이용할 수 없다.
에어컨·그늘막 추가 설치와 아이스조끼, 쿨링방석, 얼음물 비치 등을 통해 선별진료소 방문객, 의료진 탈진도 막는다.
역학조사 인력은 기존 67명에서 80명으로 13명 늘렸다. 이달 초 기간제근로자 5명을 새롭게 선발했으며 서울시, , 경찰로부터 인력을 추가로 지원 받았다.
지난 13일부터 구는 백신 예방접종센터도 1곳 추가로 운영하고 있다. 기존 아트홀 기획전시실에 더해 아트홀 대극장(1050)에 예진·접종실(4), 대기공간(100)을 설치, 접종 속도를 높였다.
구 관계자는 “3분기에는 자율접종 대상자,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고교 3학년생 및 교직원, 어린이집·유치원 돌봄 인력 등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라며 “26일부터 50대 이상 모더나 접종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활치료센터는 이달 말부터 구가 71병상을 추가로 운영한다. 한동안 중구에 위치한 생활치료센터(259병상)를 공동으로 운영했지만 입소 대상자가 늘면서 관내에 센터를 다시 마련하기로 했다. 투입 인력은 23(의료 14, 행정 9)이다.
구는 코로나19 대응과 함께 폭염 대응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부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폭염대책본부를 지난 5월부터 운영해 오고 있으며 취약계층 안부 확인을 위한 재난도우미를 기존 586명에서 809명으로 대폭 확충했다
무더위쉼터는 131(실내 113, 야외 18)을 지정했다.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축소·확대를 반복, 현재는 44(실내 26, 야외 18)만 운영한다. 열대야 안전쉼터(뉴월드호텔 12객실)는 평일 오후 3시부터 익일 오후 1시까지, 주말 오후 5시부터 익일 오후 1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이 외 16개 동 방문간호사가 진행하는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는 보편방문 대신 취약계층 집중 관리로 전환했다. 노숙인 응급구호반(4개반 9)도 운영한다. 한국야쿠르트(배달원 45)와 함께하는 홀몸어르신 건강음료(안부 확인) 서비스도 지속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열섬현상을 막기 위해 도로 물청소도 한층 강화했다라며 코로나19, 폭염 피해를 동시에 막을 수 있도록 구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1.07.21
조회
317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기획예산과
첨부
 
"출처표시"용산구청이(가) 창작한 `코로나·폭염 피해 동시에 막는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