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맑음
맑음 34.0℃
미세먼지

미세먼지 (보통)

초미세먼지 (보통)

모바일 메뉴 열기

서브메뉴

본문영역

1인당 최대 100만원…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지원 new

용산구,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2) 신청 접
- 721~832주간
- 담당자 이메일로 접수
- 1인당 최대 100만원 지급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721~832주간 서울 예술인 생활안정자금(긴급재난지원금)’ 2차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 공고일(7. 7.) 기준 용산구에 주민등록을 한 예술인 활동증명서보유자로 가구소득이 중위 120%(1인 가구 2193397, 2인 가구 3705695, 3인 가구 478740, 4인 가구 5851548) 이하여야 한다
가구원의 범위는 신청인과 생계를 같이하는 자(등본 상 동거인 제외)로 한정하며 소득은 가구원수를 모두 합산한 건강보험료로 확인할 수 있다
올 초 시행했던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 1차 수혜자는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한다.
지원금 신청을 원하는 이는 구 담당자 이메일(osfamily@yongsan.go.kr)로 신청서, 개인정보 수집·이용·신청 동의서, 본인 신분증 사본, 본인 명의 통장 사본, 예술활동증명서(한국예술인복지재단 발급) 등을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새소식 란에 게시했다.
구 관계자는 고령자, 장애인 등 사정이 있는 경우로 구청 문화체육과 사무실에서 현장 접수도 한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가급적 온라인으로 접수 바란다고 말했다.
지원금은 1인당 최대 100만원, 접수 인원이 예산을 넘기면 지급액이 낮아질 수 있다. 구 자체 심의, 중복수급 여부 확인 후 9월 경 개인 계좌로 지원금을 입금한다.
서울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1차 접수는 지난 3~4월 이뤄졌다. 구는 예술인 210명으로부터 지원금 신청을 받았으며 소득기준 등에 적합한 예술인 168(64, 104)에게 지원금을 지급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문화·예술인들이 정말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예술인들이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구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예술인 재난지원금 외에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 지원사업등을 통해 예술인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1.07.19
조회
448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문화체육과
첨부
 
"출처표시"용산구청이(가) 창작한 `1인당 최대 100만원…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지원`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