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동별위치. (1)한남동, (2)이태원2동, (3)이태원1동, (4)보광동, (5)후암동, (6)용산2가동, (7)서빙고동, (8)남영동, (9)한강로동, (10)이촌1동, (11)이촌2동, (12)청파동, (13)원효로1동, (14)원효로2동, (15)효창동, (16)용문동한남동 이태원2동 이태원1동 보광동 후암동 용산2가동 서빙고동 남영동 한강로동 이촌1동 이촌2동 청파동 원효로1동 원효로2동 효창동 용문동

산구는 행정구역상으로는 1896년 4월 17일 한성부 용산방으로 시발되었으며, 광복후인 1945년 10월에 용산구역소의 명칭이 용산구로 개칭되었으며, 1946년 10월 18일부터 [서울 특별시 용산구]로 개칭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동제의 실시는 1955년 4월 시조례에 의거 종전의 동회를 행정동으로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남영동

남영동

남영동의 동명은 서울 남쪽에 군영이 있었던 것에서 연유된다. 조선시대 한강변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하여 병영을 설치하였다고는 하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자료는 없다. 남영동은 일제가 들어오면서 부근에 연병장이 설치되고 일제식 동명 연병정이 생긴 것에서 연유한다고 볼 수 있다. 연병정이 남영동으로 개칭된 것은 1946년 10월이다. 남영동은 조선초에 성저십리에, 조선말 한성부 남부 둔지방에 속하면서 이태원계, 전생내계, 갈어리계의 일부였다. 1911년 4월 1일에는 경성부 한지면 원흥동·이태원동이었다. 1914년 4월 1일 경기도 고시 제7호로 경성부 한강통이 되었고 1941년 10월 1일에 연병정으로 개칭하였으며 1943년 6월 10일 조선총독부령 제163호에 의해 실시된 구제도로 용산구 연병정이 되었다. 광복후 1946년 10월 1일 일제식 동명을 우리 동명으로 바꿀 때 용산구 남영동이 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1955년 4월 18일 서울특별시 조례 제 66호로 행정동제를 실시할 때 남영동이 설치되어 남영동과 용산동 1가를 관할하였고 1985년 9월 1일 서울특별시 조례 제 2016호로 도동1가는 동자동, 도동2가는 후암동에 편입되어 갈월동, 동자동, 남영동, 용산동1가를 관할구역으로 하였다.

갈월동

갈월동은 부근에 칡이 많았기 때문이라고도 하고 갈월도사가 살았다는 데서 유래되었다고도 전한다. 1895년 5월 26일 칙령 제98호에 의해 갑오개혁에 따른 행정구역 개편시 한성부 남서 둔지방 갈월리계 갈월리동으로 부르다 1911년에는 경성부 한지면 갈월리가 되었으며 1914년 4월 1일 경기도고시 제 7호에 의해 갈월리를 나눠 일부를 경성부 강기정 이라 하고 일부는 전생동과 합쳐 삼판통으로 하였다. 1943년 6월 10일 조선총독부령 제 163호로 구제도를 실시할 때 용산구 강기정이라 불리웠다가 1946년 10월 1일 일제식동명을 우리 동명으로 바꿀 때 갈월동이 되었다.

동자동

동자동의 동명 유래는 확실치는 않으나 서계동의 동쪽에 있어 동자동이라 불리게 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조선초 성저십리에 속하였다 1867년에 간행된 「육전조례」에는 서부 반석방 도저동계, 석교계, 연지계 지역이었고, 1914년 4월 1일 경기도고시 제7호에 의해 경성부 서부 동자동의 도동, 신촌동, 주교, 석교동 한지면 갈월리 각 일부를 병합하여 경성부 고시정이라 칭하다 1943년 6월 10일 구제도를 실시함에 따라 서대문구 고시정이 되었다. 광복후 1946년 10월 1일 중구 동자동이 되었다가 1975년 10월 1일 대통령령 제 7816호에 의해 중구의 동자동, 도동 1·2가의 일부가 용산구로 편입되어 용산구 동자동이 되었다.

용산동1가

조선 중기까지 한성부 성저십리에 속하였고 조선 중기에 한성부 5부에 편입되어 한성부 남부 둔지방지역이었다. 1895년 5월 26일 칙령 제98호로 한성부 남서 둔지방(성외)으로 되었다. 1911년 4월 1일 경기도령 제3호로 경기도 한지면 원흥동·이태원동 지역이었으며 1943년 6월 10일 조선총독부령 제163호로 구제도를 실시할 때 용산구에 속하였다. 광복후 1946년 10월 1일 일제식 동명을 우리 동명으로 바꿀 때 용산구 용산동1가로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