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서브메뉴

본문영역

'사다리 잇다'…8일 용산구청서 장애인 인권영화제 new

용산구, 제2회 장애인 인권영화제 '사다리 잇다'

- 8일 오후 1시 30분 구청 대회의실에서
- 공연, 영화 상영, 관객과의 대화(GV) 순
- '수련회 가는 날' 등 단편영화 6편 선봬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8일 구청 대회의실(B2층)에서 ‘제2회 용산 장애인 인권영화제’를 개최한다. 

행사 주최는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주관은 용산행복장애인자립생활센터다. 
영화제 부제는 '사다리 잇다'로 정했다. 장애인, 비장애인이 서로의 사다리가 되자는 뜻이다. 
이날 행사는 오후 1시 30분부터 여는마당(개막공연), 영화 상영(1부), 관객과의 대화(GV), 영화 상영(2부), 폐회 순으로 3시간 30분간 진행된다. 
상영작은 ▲수련회 가는 날 ▲애린 ▲AAC(보완대체 의사소통), 선택 아닌 권리 ▲보내는, 편지 ▲장애인차별의 역사에서 차별금지의 역사로 ▲누구도 남겨두지 않는다 등 6개다. 러닝타임 10~30분 내외 단편 영화들이다. 
개막작 ‘수련회 가는 날’은 고가림 감독의 2018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 졸업영화제 상영작이다. 지적장애인 언니를 돌보는 동생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아역배우 김가은, 김태림의 연기가 호평을 얻었다. 
‘AAC’는 말 그대로 의사소통을 대체하는 수단, 방법을 뜻한다. 동명의 다큐멘터리는 뇌병변 장애인들이 AAC를 통해 지역사회와 소통해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AAC가 그들의 삶을 바꿨다. 
폐막작 ‘누구도 남겨두지 않는다’는 2017년 11월 15일에 발생했던 포항 지진을 다룬다. 당시 장애인들이 지진을 어떻게 경험했는지 알리고 재난관리에 있어 장애인에 대한 우선적 고려가 필요함을 이야기 하고 있다. 
신선옥 용산행복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장애인 인권영화를 주민들에게 소개함으로서 차별받는 이들의 인권을 고민하고 함께 토론하는 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영화제는 지난 4월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에서 열린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후속 행사다. 올해 17회 차를 맞은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는 공모작 등 영화 12편을 선보였다. 
구는 지난해부터 관련 영화제를 이어오고 있다. 직원 대상 장애인 인권교육을 겸한다. 주민들도 참석할 수 있다. 무료.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장애인 인권영화제를 통해 우리의 불합리한 현실을 알리고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산구 사회복지과(☎02-2199-7105)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19.11.08
조회
161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사회복지과
첨부
 
"출처표시"용산구청이(가) 창작한 `'사다리 잇다'…8일 용산구청서 장애인 인권영화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집근처에서 다 빌려본다…도서관 상호대차 서비스
다음글 청년 취업률 높인다…톡 콘서트 개최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