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맑음
맑음 0.0℃
미세먼지

미세먼지 (좋음)

초미세먼지 (보통)

모바일 메뉴 열기

서브메뉴

본문영역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 선정…30억원 규모 new

용산구, 2021년도 주민참여예산사업 39건 선
- 동대표사업 16건, 일반사업 23건
- 주민제안사업 접수,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사 거쳐
- 전자투표에 주민 4492명 참여

서울 용산구(성장현 구청장)가 2021년도 주민참여예산사업 39건을 선정했다. 
동대표사업 16건, 일반사업 23건이다.
동대표사업에는 후암동 제4회 두텁바위 마을운동회, 용산2가동 스마트 통합형 폐쇄회로(CC)TV 설치, 남영동 먹자골목 마을축제, 청파동 청사 화장실 개선, 원효1동 노후계단 환경정비, 원효2동 효창원로 꽃나무 식재 등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일반사업에는 급경사로 과속방지턱 설치, 골목길 조명 개선, 골목길 계단등 설치, 어린이 놀이터 정비, 문화체육센터 사물함 교체, 노후 굴다리 개선, 이촌역 건널목 표지병 설치, 가로등 교체, 새꿈어린이공원 음수대 설치 등이 포함됐다.
사업비는 건당 최소 240만원부터 최대 3억원까지, 총 예산은 29억8900만원이다.
구는 주민참여예산 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3~5월 주민제안사업 신청을 받았다. 총 112건을 접수, 부서별 타당성 검토를 통해 적정사업 68건을 선정했다. 또 주민참여예산위원회 분과별 심사를 거쳐 45건을 전자투표에 상정했다.
구 관계자는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주민총회를 개최하지 못했다"며 ”대신 서면회의와 전자투표를 통해 사업 선정에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전자투표에는 일반주민, 주민참여예산위원 등 4492명이 참여, 가장 합리적인 형태로 사업 선정을 이끌었다. 주민참여예산을 포한한 최종 예산안은 구의회 정례회를 거쳐 오는 연말에 확정된다.
주민참여예산은 재정운영 투명성, 재원배분 공정성을 위해 주민이 원하는 사업을 구정에 직접 반영하는 제도다. 구는 지난 2011년부터 관련 제도를 운영해 왔으며 올해는 46건(동대표사업 16건, 일반사업 30건)을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진행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예산편성 과정에 구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있다”며 “풀뿌리 민주주의 및 주민자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0.09.10
조회
119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기획예산과
첨부
 
"출처표시"용산구청이(가) 창작한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 선정…30억원 규모`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청년 사업 본격화…시 예산 2억4500만원 확보
다음글 노인맞춤형돌봄서비스 유공자 시장 표창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