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용   산   구   청 용산소개

미래도시 용산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고, 구민의 다양한 문화향휴 기회를 확대합니다.

서브메뉴

본문영역

한남동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 new

 용산구-파리크라상, 용산공예관 문화거리 조성사업 MOU
- 용산공예관~패션파이브 앞 도로 60m 구간
- 경관디자인 보도블럭(530㎡), 명품 가로등 시공 등
- 파리크라상 지역사회공헌(CSR) 사업…12월 착공, 내년 5월 준공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주)파리크라상(대표 권인태)과 손잡고 한남동 용산공예관(이태원로 274)~패션파이브(이태원로 272) 앞 도로 60m 구간을 ‘모던헤리티지(modern heritage) 문화거리’로 만든다. 
모던헤리티지는 ‘현대적이면서 복고적’이란 뜻이다. 국제적이고 세련된 한남동 가로수길에서 한국 전통 공예의 매력을 퍼뜨리고 있는 용산공예관의 지향점을 함축적으로 표현한다. 
공사기간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5월까지다. 경관디자인 보도블럭(530㎡) 설치와 은빛 나무 형태 가로등 시공이 주 공정이다. 특히 가로등은 이태리 명품조명회사 이구찌니(iGuzzini) 제품으로 눈길을 끈다. 
이 외 공예관 전면 그늘막(캐노피) 설치와 옥상 난간·바닥 보강공사도 함께 이뤄진다. 
사업은 파리크라상 제안에 따른 것이다. 파리크라상은 지난달 5억원 규모 지역사회공헌(CSR) 사업을 구에 제안했다. 구는 법률 검토와 관계부서 협의를 거쳐 사업내용을 확정, 27일 파리크라상과 문화거리 조성사업 양해각서(MOU)도 맺었다. 협약 기간은 1년이다. 
구 관계자는 “용산공예관 건립을 지원했던 파리크라상이 또 한 번 대규모 사회공헌 사업을 벌인다”며 “공사가 끝나면 한남동 가로수길 양대 상징인 용산공예관과 패션파이브가 한층 조화를 이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공예관은 애초부터 구와 파리크라상 ‘합작품’으로 주목을 받았다. 패션파이브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이 주차장 무상사용을 조건으로 구유지에 공예관을 지어준 것. 이를 통해 구는 지난해 하반기 서울 창의상 ‘상생협력’ 부문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공예관은 1층 판매장과 2층 도자기·한복 체험장, 3층 공예 배움터와 공방, 4층 야외공연장을 갖췄다.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은 쉰다. 다양한 프로그램과 합리적 제품 가격으로 2월 오픈 이후 3만명 넘는 방문객을 유치했다. 
구는 지난달 용산공예관 가로수길 일대에서 ‘아치마켓’ 행사도 열었다. 500여 종에 이르는 전통·현대 공예품을 저렴하게 판매, 일평균 5000명이 행사장을 찾을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공예관이 한국 전통문화의 메카로 거듭나고 있다”며 “파리크라상과 협업으로 한남동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를 만들고 더 많은 이들에게 우리 공예의 참맛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 일자리경제과(☎2199-6822)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18.11.30
조회
274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일자리경제과
첨부
 
"출처표시"용산구청이(가) 창작한 `한남동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꿈나무종합타운 개관 1년…이용객 60만명 돌파
다음글 후암동 '로컬기업' 만드는 사연?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