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용   산   구   청 용산소개

미래도시 용산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고, 구민의 다양한 문화향휴 기회를 확대합니다.

서브메뉴

본문영역

경리단길 쓰레기 무단투기, 스마트하게 막는다 new hot

용산구, 무단투기 스마트 경고판 설치

 

- 경리단길 등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발생지역 16곳

- 고화질 폐쇄회로(CC)TV 카메라와 스피커 갖춰

- 사람 접근 시 자동 녹화, 무단투기 계도 안내 방송

- 녹화된 화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통해 곧바로 확인 가능

- 구, 폐기물 배출 10% 감량 추진…음식물쓰레기 감량 경진대회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최근 경리단길을 비롯한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발생지역 16곳을 선정해 ‘무단투기 스마트 경고판’을 설치했다.

 

 스마트 경고판은 주·야간 촬영이 가능한 고화질 폐쇄회로(CC)TV 카메라와 음성 출력이 가능한 스피커를 갖췄다. 카메라 모션감지 기능을 통해 사람 접근이 확인되면 자동으로 녹화가 시작되고 무단투기를 계도하는 안내 방송이 나온다.

 

 외국인이 다수 거주하는 구 특성상 방송은 한국어 외 중국어, 러시아어 등으로도 함께 표출할 수 있다. 녹화된 화면은 관련 공무원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곧바로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 감시카메라 대비 10분의 1의 비용으로도 경고판 설치와 이설이 가능해 신속한 민원해결도 기대된다.

 

 경고판의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이태원2동주민센터에서 청소업무를 맡고 있는 유종현 주무관은 “경리단길에 사람이 몰리면서 무단투기로 골치가 아팠다”며 “경고판 설치 후 주변이 확실히 청결해졌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해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이래 무단투기 단속과 폐기물 배출량 10% 감량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 구의 감량 목표는 3,443톤이다.

 

 스마트 경고판 외도 구는 지난달 구민 골목청결지킴이 43명을 뽑아 골목길 청소와 쓰레기 배출방법에 대한 홍보, 무단투기 감시활동 등을 맡겼다.

 

 또 구는 공동주택 내 음식물 쓰레기 발생을 줄이기 위해 RFID 대형감량기를 20대 추가로 설치하고 오는 7~9월 3개월 간 평가를 거쳐 감량률이 높은 공동주택 5개 단지를 선정·시상하는 ‘음식물쓰레기 감량 경진대회’도 진행한다.

 

 각 동주민센터에서는 무단투기 자체 단속반 운영, 양심화단 조성, 재활용 촉진과 폐기물 감량을 위한 주민 캠페인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나섰다.

 

 서울시는 수도권매립지 내 생활쓰레기 직매립 제로화를 위해 각 자치구별로 연간 쓰레기 반입량을 강제 할당하는 ‘반입량관리제’를 시행 중이다.

 

 종량제봉투 내 재활용과 음식물쓰레기가 혼합돼 있으면 폐기물 반입이 금지되는 만큼 지역 내 쓰레기 대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는 것이 구의 설명이다.

 

 최근 종량제 봉투 값이 인상된 만큼 가계 내 폐기물 분리배출의 비용 절감 효과도 커졌다. 배출량이 목표치만큼 줄어들면 구의 쓰레기 처리 비용도 1억 6천만원 상당 절감할 수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민들은 물론 용산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이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올해도 ‘쓰레기와의 전쟁’을 이어가겠다”며 “생활쓰레기 감량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용산구 청소행정과(☎2199-7307)로 문의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17.03.17
조회
1243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청소행정과
첨부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국민권익위원장 용산구 찾은 까닭
다음글 학교부터 공원까지…어린이집 확충에 사활 건다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